이전
다음
입력: 2010.07.14 16:24 / 수정: 2010.07.14 16:24
초교 1년생이 교실서 성행위…아빠가 가르쳤다?
Best 한마디 나도한마디

    [서울신문 나우뉴스]지난 주 타이완의 한 초등학교가 발칵 뒤집히는 사건이 발생했다. 방과 후 초등학교 1학년생인 소녀(7)가 교실에서 또래 남자 아이와 성행위를 하는 충격적인 장면이 목격된 것.

    학교 측에 따르면 이 소녀는 수업이 모두 끝난 뒤 “재밌는 걸 보여주겠다.”며 영문을 모르는 남자 아이에게 구강성교를 시도했다. 마침 청소상태를 점검하러 빈 교실을 둘러보던 여교사가 이 모습을 발견하고 성행위를 중단시켰다.

    해당 교사는 “너무나 놀랐지만 소리를 지르면 아이들이 더 놀랄 것 같아서 ‘그런 행위는 옳지 않으니 그만두라.’고 말한 뒤 아이들을 데리고 나와 상담을 했다.”고 말했다.

    남자 아이는 “재밌는 걸 보여준다며 여자 애가 바지를 벗겼다.”고 울먹였고 여자 아이는 자신의 행동이 무엇이 잘못됐는지 몰라 어리둥절해 했다. 이어 소녀의 입에서 흘러나온 말은 가히 충격적이었다.

    “아빠가 세달 전에 이렇게 하면 재밌을 거라고 가르쳐 줬다. 반 아이가 혼자서 놀고 있기에 친해지고 싶어서 아빠에게 배운 대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교사는 경찰에 이 사실을 알렸고 마땅한 직업 없는 아버지는 경찰서에서 딸에게 성적으로 학대를 했거나 음란 동영상을 보여줬는지 조사를 받았다.

    그 결과 이 남성은 부인이 집을 비웠을 때 야한 동영상을 보다가 딸이 오자 성행위를 해보라고 시켰으며 용돈으로 우리 돈 500원을 준 것으로 드러났다. “엄마에게는 절대 비밀로 하라.”고 신신당부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소녀는 부모로부터 격리돼 타이완 정부가 운영하는 아동 보호기관에서 머물며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타이완 언론매체들이 보도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인기기사]

    이전 다음
    맨위로 가기
    실시간 TOP 10
    • 이전
    • 다음
    더보기
    Sportsseoul AD
    실시간 인기댓글
    • 스포츠서울닷컴 페이스북
    • 스포츠서울닷컴 트위터
    • 스포츠서울닷컴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