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2.01.11 09:54 / 수정: 2012.01.11 09:54
[발굴 특종] '월드스타' 박지성, 미코 출신 오지선과 열애 Only
Best 한마디 나도한마디
    ▲ 박지성(31·맨유)이 미스코리아 출신 재일동포 사업가 오지선과 핑크빛 만남을 갖고 있다 / 스포츠서울닷컴 DB
    ▲ 박지성(31·맨유)이 미스코리아 출신 재일동포 사업가 오지선과
    핑크빛 만남을 갖고 있다 / 스포츠서울닷컴 DB

    [스포츠서울닷컴ㅣ도쿄 = 김용일 기자] 임진년 최고의 스타커플이 탄생할 것인가. 한국 축구의 간판스타 박지성(31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미스코리아 출신 재일동포 사업가 오지선(31)양과 결혼을 전제로 한 핑크빛 교제를 하고 있다.


    동갑내기인 박지성과 오지선 양은 지난 2001년 안정환-이혜원 커플의 결혼식에서 처음 서로를 알게 된 뒤 호감을 갖고 있다가 지난해부터 급속도로 관계가 발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오지선 양의 한 측근은 8일 스포츠서울닷컴과의 일본 현지 인터뷰에서 "오지선이 축구선수 박지성과 좋은 만남을 갖고 있는 게 사실이다. 성공한 사업가의 딸이자 미모와 지성을 겸비한 그는 도쿄 한인사회에서 늘 1등 신붓감이었다. 그런데 몇 개월 전 오지선의 아버지는 맏딸이 '월드스타'와 교제 중이며, 혼사까지 정리됐다고 측근들에게 알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두 사람의 첫 인연은 박지성이 일본 J리그 교토 퍼플상가 시절 안정환의 결혼식에 참석하면서 싹튼 것으로 알고 있다. 오지선은 미스코리아 동기인 이혜원과 안정환의 결혼식에 참석해 박지성을 만났지만 두 사람의 나이가 어려 서로의 일에 열중하다가 지난해부터 본격적인 교제를 한 것으로 안다. 지난 해 말에는 오지선이 직접 영국으로 건너가 박지성을 응원했고, 지난 2일 가족들이 있는 자리에서 오지선이 직접 교제 사실을 털어놓았다"고 말했다.

    2000년대 한국 최고의 축구 스타 박지성과 서울대 출신의 미스코리아 오지선 양의 교제가 더욱 진전돼 결혼에 골인하게 되면 지난 2001년 축구스타와 미스코리아의 결혼으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안정환-이혜원 커플의 화제를 능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에서 중·고교를 다닌 오지선 양은 지난 99년 서울대 의류식품영양학부 1학년 재학 중 미스 재일동포 선에 선발돼 미스코리아 본선에 진출함으로써 화제를 모았다. 당시 오지선 양은 서울대 개교 이후 두 번째로 미스코리아 본선에 오른 학생으로 기록됐다.

    ▲ 오지선의 아버지가 운영하고 있는 일본 도쿄 내 처가방 본점(왼쪽)과 오지선이총괄이사를 맡고 있는 서울 청담동의 레스토랑(오른쪽) / 도쿄=이일하 기자, 이효균 기자
    ▲ 오지선의 아버지가 운영하고 있는 일본 도쿄 내 '처가방' 본점(왼쪽)과 오지선이
    총괄이사를 맡고 있는 서울 청담동의 레스토랑(오른쪽) / 도쿄=이일하 기자, 이효균 기자

    5살 때 유통업을 하는 아버지를 따라 일본 도쿄로 건너간 오 양은 서울대 졸업 후 핫토리 요리학원 조리사 학과에서 공부한 뒤 가업을 이어받아 지난 2009년 청담동에 정통 일식집을 개업하며 사업가로 활동하고 있다. 아버지 A씨는 일본 내 한식 전문점 '처가방'을 브랜드화 해 일본 전역에 한식당 24곳, 유명 백화점 식품코너 17곳을 운영하며 연 매출 500억 원을 기록하고 있는 유명 사업가다. 오 양은 일본에서 한국 음식의 맛을 알린 아버지와 달리 한국에서 일본 음식을 전파하겠다는 야망을 품고 있다.


    박지성과 오지선 양의 교제는 워낙 극비리에 진행돼 주위 일부 측근 외에는 알지 못하는 상태다. 일본의 유력 사업가인 오 양의 아버지 A씨도 두 사람의 교제를 일단 부인했다. 도쿄 현지에서 만난 A씨는 "맏딸과 박지성의 교제 사실을 포착했다"는 스포츠서울닷컴 취재진의 질문에 당황한 표정을 지으며 "누가 그런 이야기를 하느냐. 말도 안 되는 이야기다. 다른 것을 이야기하라"고 구체적 언급을 회피했다. 그러나 인터뷰 전 동일한 장소에서 만난 A씨의 조카 C씨는 "소문나면 안 되는데…"라고 말해 교제 사실을 간접적으로 시인했다.

    ▲ 평소 독실한 크리스천인 오지선 양은 8일 자주 찾던 도쿄의 한 교회에 모습을 보이지않았다. 교회 장로인 A씨(오른쪽 위)는 부인과 둘째딸(오른쪽 아래)만 동반한 채 예배를 봤다 / 도쿄=이일하 기자
    ▲ 평소 독실한 크리스천인 오지선 양은 8일 자주 찾던 도쿄의 한 교회에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교회 장로인 A씨(오른쪽 위)는 부인과 둘째딸(오른쪽 아래)만 동반한 채 예배
    를 봤다 / 도쿄=이일하 기자

    오지선 양은 스포츠서울닷컴 취재진이 본격적으로 취재활동에 들어가자 대외활동을 중단했다. 도쿄의 한 교회 장로인 A씨는 지난 8일 부인과 둘째딸만 동반한 채 예배를 봤다. 교회 관계자들은 "교회에 장로님만 오셨고 오지선 양은 오지 않았다"며 평소 독실한 크리스천인 그의 불참을 의아해했다. A씨의 측근은 "어제 취재진이 다녀간 이후 A씨가 측근들을 소집하며 대책을 마련했다. 오지선을 언론에 노출시키지 않기 위해 외부 일정을 피하고 있는 것 같다. 박지성이 시즌 중이고 조심스럽게 만나고 있어 A씨가 딸을 생각하는 마음에서 교제 사실을 부인했을 것"이라고 해석했다.

    2002년 월드컵 4강신화의 주역인 박지성은 유럽무대로 진출한 뒤 네덜란드 에인트호번과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한국 축구의 새 역사를 쓰고 있다. 2006년 독일 월드컵과 2010 남아공 월드컵에 출전한 뒤 지난 해 아시안컵을 끝으로 국가대표 팀에서 은퇴했으며 이제 결혼 여부가 팬들의 최대 관심사로 등장한 상태다.

    <글 = 김용일 기자, 사진 = 이일하 기자>
    스포츠서울닷컴 스포츠기획취재팀 kyi0486@media.sportsseoul.com

    • [인기기사]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스포츠서울닷컴]
    - 걸어다니는 뉴스 [모바일 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스포츠, 연예가 끝? 정치, 경제까지! [무료구독]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이전 다음
    맨위로 가기
    실시간 TOP 10
    • 이전
    • 다음
    더보기
    Sportsseoul AD
    실시간 인기댓글
    • 스포츠서울닷컴 페이스북
    • 스포츠서울닷컴 트위터
    • 스포츠서울닷컴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