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2.04.27 12:37 / 수정: 2012.04.27 12:37
내홍에 뿔난 박근혜 '민생투어' 돌연 연기
Best 한마디 나도한마디

    박근혜(얼굴)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예정됐던 인천·경기 지역 방문을 돌연 연기했다. 박 위원장이 4·11 총선 공약을 실천하기 위한 민생 행보에 공을 들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진다. 최근 불거진 ‘새 지도부 친박근혜계 내정설’을 둘러싼 당내 갈등을 조기 수습하기 위한 것으로 여겨진다.

    박 위원장은 전날 대전·충청을 방문한 자리에서 당내 분란에 대해 “쓸데없는 얘기” 등 평소와 달리 강한 어조로, 많은 말로 길게 비판했다. 박 위원장이 감정을 말로 드러낸 적은 많지 않다. 그럴 때라도 대개는 단문이었다. 그런 만큼 파장은 컸다. 박 위원장의 발언 이후 친박계 의원 대부분은 최대한 말을 아끼며 ‘자중 모드’로 들어갔다. 한 친박계 의원은 “이제는 봉합, 수습 국면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 친박계 인사는 “박 위원장은 새 지도부에 대한 어떤 구상도 갖고 있지 않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라면서 “경선 룰 역시 박 위원장이 아닌 새 지도부에 할 얘기”라고 선을 그었다.

    박 위원장의 질책은 1차적으로는 ‘내정설’ 등을 언급한 주체를 대상으로 한 것으로 보인다. 나아가 이를 계기로 공세를 펴고 있는 비박근혜계도 겨냥했을 수 있다. 당권을 노렸던 쇄신파나 대선 후보 ‘경선 규칙’의 변경을 요구하는 이른바 ‘비박 3인방’(이재오·김문수·정몽준) 등이다.

    내정설 파문을 겪으면서 새누리당의 새 지도부 선출 문제는 원점으로 돌아간 상태다. 논란을 거치면서 서병수·최경환 의원 등 친박계 핵심 인사 등 유력 후보들이 출마 의사를 철회하고 있기 때문이다. 출마를 준비 중인 인사들도 출마 선언 시기를 뒤로 미루고 있다.

    이 때문에 이른바 ‘대선 캠프’나 다름없는 당 대표와 원내대표, 정책위의장 등 새 지도부가 어떻게 재편될지 오리무중이다. 일정 시점까지 설득력 있게 거론되던 친박계 중심의 ‘수도권 대표, 영남권 원내대표’론이 사라지면서 한 당직자는 “차기 지도부 구성 논의가 잠정 중단된 것 같은 느낌”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한 중진 의원은 “국회의장·부의장 선출 문제까지 맞물려 있는 만큼 경우의 수가 복잡한 상황”이라면서 “누구를 추천하기도, 그렇다고 직접 나서기도 쉽지 않은 국면”이라고 말했다.

    다만 전대 후보자 등록이 다음 달 4일 이뤄지는 만큼 이번 주말을 고비로 어느 정도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대신 당내에서는 이달 초로 예정됐던 원내대표 선거를 전당대회 이후로 늦추자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이 경우 쇄신파를 비롯한 계파색이 상대적으로 옅은 인물들이 주요 당직에 전진 배치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비박계가 당 소속 19대 국회의원 당선자 150명 중 5분의1 정도에 불과한 데다 나머지 대다수는 친박계 또는 친박 성향인 점을 감안하면 인적 구성상 친박계의 당직 독식 논란이 다시 불거질 가능성도 있다. 게다가 이번 파문을 계기로 비박계에 대한 친박계의 감정도 대단히 악화됐다. 경선 규칙 변경 요구 등에 대한 우호적 분위기도 찾아보기 어렵다. 친박계 내부의 역학 관계에도 적잖은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서울신문>

    • [인기기사]

    이전 다음
    맨위로 가기
    실시간 TOP 10
    • 이전
    • 다음
    더보기
    Sportsseoul AD
    실시간 인기댓글
    • 스포츠서울닷컴 페이스북
    • 스포츠서울닷컴 트위터
    • 스포츠서울닷컴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