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1.11.10 11:19 / 수정: 2011.11.10 11:19
장근석이 말하는 내 파트너들 '윤아-문근영-김하늘은요…'
Best 한마디 나도한마디
    “인복이요? 타고 났죠!”

    장근석은 함께 일한 여배우들에게 인기 만점이다. 영화 ‘너는 펫’의 캐릭터처럼 귀여운 동생이자 동료로 스스럼 없이 지내다가도. 가끔은 ‘애 어른’(?) 처럼 상대방을 감싸주는 성격 덕분일 게다. ‘너는 펫’의 주인 김하늘. 현재 촬영 중인 드라마 ‘사랑비’의 윤아 그리고 KBS2 드라마 ‘메리는 외박중’을 통해 친해진 문근영에 대한 장근석의 얘기를 들어봤다.

    김하늘 = ‘아름다운 사람. 존경하는 선배이자 쿨한 여자. 한마디로 나의 주인!’ 솔직히 말이 필요없다. ‘너는 펫’을 촬영하면서 견딜 수 있었던 비결 중 하나는 내 뒤에서 든든히 받쳐주는 (김)하늘이 누나가 있었기 때문이다.

    윤아 = ‘예쁜 여자. 열심히 하는 후배. 소녀시대!’ 윤아랑 드라마를 촬영하면서 많은 것을 보고 느낀다. 열정이 많은 것은 물론이고 배우려는 자세 역시 훌륭하다. 게다가 요즘 소녀시대 전화번호를 알고 있다는 것은 연예계에서 엄청난 훈장 아닐까. 하하.

    문근영 = ‘무섭다. 똑똑하고 멋있는 아이. 나그네!’ 아역부터 활동했다는 점 등 여러모로 공통점이 많다. 닮은 구석이 많아서 가끔은 무섭기도 하다. 그리고 왠지 날 지켜줄 것만 같다.(웃음) 예전에 예능프로그램에 같이 출연했을 때 ‘꿈이 뭐냐’는 질문에 (문)근영이는 ‘나그네가 되고 싶다’고 했다. 그래서 그를 보면 ‘나그네’가 떠오른다.

    남혜연기자 whice1@sportsseoul.com
    • [인기기사]
    토토-프로토 전경기 전문가 예상평, 실시간 스코어 제공
    안드로이드폰 Play스토어에서 '스포츠서울토토365' 앱 다운로드
    휴대폰 열고 22365+NATE/22365+show/22365+oz 접속
    이전 다음
    맨위로 가기
    실시간 TOP 10
    • 이전
    • 다음
    더보기
    Sportsseoul AD
    실시간 인기댓글
    • 스포츠서울닷컴 페이스북
    • 스포츠서울닷컴 트위터
    • 스포츠서울닷컴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