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0.07.06 14:45 / 수정: 2010.07.06 14:45
‘휴대폰女’ 라리사 리켈메, 상반신 누드 공개
Best 한마디 나도한마디

    '파라과이 휴대폰녀’로 유명한 란제리 모델 라리사 리켈메(Larissa Riquelme, 25)가 상반신을 노출한 사진을 공개해 화제다.

    라리사 리켈메는 6일(현지시각) 자신의 페이스북에 상반신 누드 사진과 비키니를 입은 사진을 각각 한 장씩 게재했다.

    앞서 그는 지난 30일(현지시각) 파라과이가 사상최초로 8강에 진출하자 “파라과이가 남아공 월드컵에서 우승하면 옷을 다 벗고 국기문양으로 보디페인팅을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에 리켈메의 남성팬들은 파라과이가 우승하길 열렬히 기원했다. 하지만 파라과이가 지난 4일 열린 스페인과의 8강전에서 0대1로 패배해 리켈메는 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됐다.


    리켈메의 누드 약속은 무산됐지만 그는 국기문양의 비키니를 입고 상반신을 노출해 팬들의 아쉬움을 달랬다.

    리켈메의 사진을 접한 현지 남성팬들은 “당신은 여신이다.”, “멋진 여자다. 최고다.”, “정말 감사합니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사진 = 라리사 리켈메 페이스북

    서울신문NTN 강서정 인턴기자 sacredmoon@seoulntn.com

    • [인기기사]

    이전 다음
    맨위로 가기
    실시간 TOP 10
    • 이전
    • 다음
    더보기
    Sportsseoul AD
    실시간 인기댓글
    • 스포츠서울닷컴 페이스북
    • 스포츠서울닷컴 트위터
    • 스포츠서울닷컴 모바일